‘복면가왕’ 세븐틴 승관 “맞혀야 한다는 부담감이 너무 커요”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MBC '복면가왕'

사진제공=MBC ‘복면가왕’

MBC ‘복면가왕’에서 연예인 판정단으로 돌아온 세븐틴의 승관이 “누군지 맞혀야 한다는 부담감이 너무 심해요”라고 고백한다.

오는 29일 방송될 ‘복면가왕’에서 5연승에 성공한 ‘동방불패’의 아성에 도전하는 복면 가수 8인의 공연이 공개된다.

특히 이날 판정단석에는 ‘개마에 주니어’ 세븐틴 승관과 ‘소공녀’로 출연했던 오마이걸 유아, ‘피라미드맨’ 김재우와 사유리가 새롭게 합류한다. ‘복면가왕’ 제작진에 따르면 그중에서도 세븐틴 승관이 예리한 추리를 보이며 활약했다.

승관은 “저 정도 개인기는 기본” “개인기를 보니 아이돌”이라며 거침없는 발언을 이어갔다. 하지만 추리가 만만치 않은 복면 가수의 등장에 “누군지 맞혀야 한다는 부담감이 너무 심해요!”라며 눈에 띄게 초조해하며 귀여운 면모도 보였다.

뿐만아니라 이번 방송에서는 사유리는 사상 최초로 ‘식성 추리’를 시도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든다. 이 밖에 화려한 안무를 더한 유아는 물론 세심한 관찰력이 돋보이는 김재우의 추리가 색다른 재미를 선보인다. 오는 29일 오후 4시 50분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