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와 안아줘’, 허준호-장기용-진기주 둘러싼 ‘인물 관계도’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이리와 안아줘' 인물관계도/사진제공=MBC ‘이리와 안아줘’ 공식 홈페이지

MBC ‘이리와 안아줘’ 인물관계도/사진제공=MBC ‘이리와 안아줘’ 공식 홈페이지

MBC 새 수목드라마‘이리와 안아줘’ 허준호, 장기용, 진기주와 이들을 둘러싼 주변 인물 간의 얽히고설킨 이해관계가 공개됐다.

오는 5월 16일 방송 예정인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연출 최준배)는 27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허준호, 장기용, 진기주의 인물관계도를 공개했다.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공개된 인물관계도에는 첫사랑의 추억을 안고 각자 경찰과 배우로 살아가고 있는 채도진(장기용)과 한재이(진기주)의 인물 관계가 정리돼 있다. 중학생이었던 2006년부터 성인이 된 현재까지 한눈에 들어와 시선을 끈다.

먼저 복잡한 도진의 가족사가 눈에 들어온다.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 윤희재(허준호)의 두 아들인 윤현무(김경남)와 도진은 이복형제 관계다. 도진은 경찰대 출신인 반면 현무는 전과 7범이라는 점에서 이들이 극과 극 인생을 그려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그리고 희재의 4번째 부인인 채옥희(서정연)와 그녀의 딸인 채소진(최리)은 현재 도진과 관계를 이어가고 있지만 희재와는 관계가 단절된 상황. 2006년에는 한 가족이었던 이들에게 어떤 사연이 있었는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도진과 현무가 이복형제 사이라면, 재이와 길무원(윤종훈)은 의붓남매 사이다. 무원은 재이의 뒤를 지켜주는 듬직한 오빠로, 매니저 표택(박수영)은 배우 생활을 지원해주는 든든한 조력자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도진의 곁에도 경찰대 생활을 함께 한 김종현(권혁수), 후배 이연지(이다인)가 있다. 두 사람은 도진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브로맨스와 선후배 케미를 그릴 예정이다.

이 가운데 독특한 점은 희재와 기자 박희영(김서형)의 관계다. 연쇄살인범인 그가 도대체 왜 기자와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것. 앞서 공개되지 않았던 다양한 인물들 간의 관계가 이를 통해 드러나 첫 방송을 기다리는 시청자들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이리와 안아줘’ 관계자는 “도진과 재이, 그리고 희재를 중심으로 시간이 지나면서 주변 관계에 변화가 생긴다”면서 “얽히고설킨 이들의 숨겨진 사연이 첫 방송 전까지 조금씩 공개될 예정이니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리와 안아줘’는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후속으로 오는 5월 16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