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 이창동 감독부터 배우들까지, 칸 레드카펫 참석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버닝' 메인 포스터

‘버닝’ 메인 포스터

한국영화 중 유일하게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영화 ‘버닝’이 공식 상영 일정과 함께 이창동 감독,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가 칸 레드카펫 참석을 확정했다.

‘버닝’은 오는 5월 16일 오후 6시 30분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공식 스크리닝을 통해 세계의 영화인들에게 공개된다. 상영 전 레드카펫 행사에는 영화의 주역들인 이 감독과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가 참석해 자리를 빛낸다.

이 감독은 ‘박하사탕’ ‘초록물고기’ ‘밀양’ ‘시’에 이어 ‘버닝’까지 무려 5번째 칸 국제영화제에 진출하며 화제를 모았다. 8년 만의 스크린 컴백작으로 러브콜을 받은 만큼 이번 영화제는 더욱 뜻깊은 방문이 될 에정이다.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 강렬한 이야기다. 오는 5월 17일 국내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