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내 운명’ 정대세, 황석호 부부 ♥행각에 “입장이 곤란하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SBS '너는내운명'

사진제공=SBS ‘너는내운명’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서 축구선수 정대세가 황석호 부부의 애정 행각에 “입장이 많이 곤란하다”고 고백한다.

오는 30일 오후 방송될 ‘너는 내 운명’에서는 ‘대세투어 시즈오카’ 편으로 꾸려져 정대세와 명서현 부부가 축구선수 황석호 부부를 위해 가이드로 변신한다.

황석호 선수는 2012년 제30회 런던 올림픽 축구 동메달리스트다. 최근에는 정대세의 소속팀이기도 한 시즈오카 ‘시미즈 에스펄스’로 이적해 정대세와 인연을 보였다.

이날 정대세는 ‘시즈오카 하이패스’라는 별명답게 시즈오카의 상징인 후지산부터 동네 구경까지 다양한 코스를 준비하며 준비된 면모를 보인다. ‘너는 내 운명’ 제작진에 따르면 스튜디오에서 투어를 지켜보던 MC 김숙이 “대세투어 가보고 싶단 말이야”라고 말했을 정도로 활약했다는 후문이다.

이와 함께 정대세 부부와 황석호 부부의 ‘평행이론’ 인연도 공개된다. 두 부부가 결혼한 연도부터, 직업, 자녀 나이까지 다 똑같다는 것.

그러나 공통점 많은 두 부부의 차이점이 드러난다. 다름아닌 ‘애정 표현’. 명서현은 황석호 부부를 보며 “손 잡았어?”라며 계속 질투해 웃음을 자아낸다. 정대세 또한 눈앞에서 펼쳐지는 애정 행각에 “내가 입장이 많이 곤란하네”라고 말한다.

‘너는 내 운명’은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