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필부터 모모랜드, 샘 오취리까지…남북정상회담 ★들도 한마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남북정상회담 스타 응원 메시지/ 사진=텐아시아DB

남북정상회담 스타 응원 메시지/ 사진=텐아시아DB

오늘(27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남측 ‘평화의 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가운데, 연예계 스타들이 소감과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날 오전 9시 30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역사적인 첫 만남을 가졌다. 이후 10시 30분부터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김미화는 정상회담이 시작되기 전 트위터에 “새벽까지 잠못들고 뒤척이다 일어났다. 설레고 긴장된다. 오늘 역사의 한순간에 나도 함께 하고 있다는 것이 감격스럽다. 이렇게 가까운것을 이렇게 만나서 진심으로 이야기 나누면 되는 것을. 이 아침 평화의 감동을 한순간도 놓치고 싶지 않다”는 글을 남겼다.

조용필, 백지영,  알리, 솔비, 정우성, 하석진, 김태리, 엄지원 등도 ‘2018 남북정상회담’ 공식사이트 평화 기원 릴레이 코너를 통해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최근 ‘봄이 온다’ 공연을 위해 평양을 방문했던 조용필은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많은 문화 교류가 이뤄졌으면 좋겠다. ‘봄이 온다’처럼 가을에도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었으면 한다. 평화, 새로운 시작 역사적인 출발을 함께 응원한다”고 말했다.

또 백지영은 “남북이 함께 하는 공연이 더 많이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으며 알리는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서로를 깊이 이해하고 배려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솔비는 “11년 만에 온 기회인 만큼 평화를 위해 좋은 이야기들이 많이 오고 갔으면 좋겠다”고 했다. 걸그룹 모모랜드는 “아름다운 한반도를 위해 남북정상회담을 응원합니다”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배우 정우성은 “11년 만에 다시 찾아온 민족 화합의 기회, 종전을 넘어 평화협정까지 이어지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하석진도 “이번 회담이 남북이 더욱 더 교류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배우 김태리는 “평화, 새로운 시작을 향한 큰 발걸음이 될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라고 했으며, 배우 엄지원은 “평화, 그 새로운 시작! 역사적인 출발을 함께 응원합니다”라고 밝혔다.

인스타그램에서도 스타들의 메시지가 이어졌다. 송승헌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군사분계선에서 악수를 나누는 뉴스 화면을 캡처한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좋은 날”이라는 짤막한 소감을 남겼다.

이승철도 “떨린다. 가슴 벅찬 이 감동!! 누가 뭐래도 우린 하나였음을…통일을 향하여 Go Go!”라는 글을 게재했다.

윤균상 또한 “봄인가봐요. 오늘은 평양냉면을 먹으려고요”라는 센스있는 글을 남겼다.

박은혜는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이 담긴 사진을 게재하며 “생각했던 것 보다 더 울컥한다. 감동적이다. 뭔가 먹먹한 느낌”이라는 글로 마음을 표현했다. 이어  “부디 좋은 결과 있길. 통역이 필요 없는 정상회담. 일단 자유롭게 왕래만이라도 할 수 있다면”이라고 소망했다.

뿐만아니라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는 사진과 함께 “진짜 감동. This is happening! History! I’m so gassed. 대한민국 만세! Praying for a good outcome”라는 글을 남겼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