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소리 감독 데뷔작 ‘여배우는 오늘도’, ‘우디네 극동 영화제’ 상영…평단 ‘호평’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씨제스

사진제공=씨제스

배우 문소리가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로 제20회 ‘우디네 극동 영화제(Udine Far East Film Festival 이하 FEFF)’에 참석해 호평받았다.

27일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문소리가 제20회 우디네 극동 영화제에 초청돼 22일부터 26일까지 4박 5일 일정으로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 24일(현지시각) 문소리는 이탈리아 누오보 죠반니 극장(Teatro Nuovo Giovanni da Udine)에서 열린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 이탈리아 프리미어 공식 상영에 참여했다. 지난 25일에는 관객과의 대화 FEFF20 Talk 섹션, 10여개가 넘는 외신 매체 인터뷰 일정을 소화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공식 상영 당시 4층 규모의 극장이 꽉 채워진 것은 물론 언론과 관객들의 호평이 이어졌다. 먼저 이탈리아 엠파이어 온라인은 “배우 문소리, 감독으로서도 흠 잡을 데 없다”고 전했다. 무비 플레이어는 “데뷔작이라 하기에 믿을 수 없는 훌륭한 연출력”이라며 “영화를 보고 난 뒤 그녀와 함께 뛰고 싶었다”고 말했다.

매년 4월 개최되는 우디네 극동 영화제는 아시아 영화들을 소개하는 유럽 최대 규모의 영화제다. 올해 20주년을 맞이했으며 오는 28일까지 영화제가 열린다. ‘여배우는 오늘도’는 문소리의 감독 데뷔작으로 감독, 각본, 주연을 맡아 작년 9월 국내 개봉했다. 일상의 이야기를 현실감 있게 그려내며 호평받았다.

우디네 극동 영화제 집행 위원장은 “‘여배우는 오늘도’는 부드럽지만 역설적인 터치로 희극과 비극, 삶과 죽음에 대해 이야기한다. 문소리가 감독으로서의 역량을 보여줬다”며 “공식 상영 때 반응이 대단했다. 이번 영화제에 배우 문소리를 초청하게 돼 영광”이라 알렸다.

문소리는 “공식 상영 후 이어졌던 박수갈채를 오랫동안 잊을 수 없을 것”이라며 “함께 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하다. 잊지 못할 좋은 추억이었다”며 소감을 밝혔다.

문소리는 현재 영화 ‘니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