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인터뷰] 김선아 “감우성 시한부 선고, 연기인데도 미치는 줄 알았죠”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지난 24일 종영한 SBS 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 안순진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김선아./사진제공=굳피플

지난 24일 종영한 SBS 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 안순진 역을 연기한 배우 김선아./사진제공=굳피플

“극 중에 ‘걱정해서 걱정이 없어진다면 걱정이 없겠네’라는 대사가 있어요. 연기를 하면서도 참 좋다는 생각이 들어서 휴대폰에 저장해놨죠. 이번 작품을 하면서 참 많이 느낀 건데, 너무 앞일을 걱정하기보다는 오늘을 살면서 즐겁게 소중하게 살아갔으면 좋겠어요.”

지난 24일 종영한 SBS 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 안순진 역을 맡아 열연한 김선아의 말이다. 극 중 안순진은 세상에 갖은 풍파를 겪은 인물이다. 어린 딸을 잃고, 남편은 자신의 직장 후배와 새 살림을 차렸다. 이후 새롭게 만난 남자 손무한(감우성)은 시한부 삶을 선고 받았다. “사는 게 지옥”이라던 안순진은 또 한 번 좌절한다. 하지만 손무한과의 진정한 사랑을 깨닫고 하루하루를 소중히 여기며 살아간다.

“어른들의 멜로라서 그런지 지금까지 했던 작품들보다 감정의 깊이가 깊었어요. 참 어려웠죠. 이 드라마를 자세히 보면 서로 대화를 잘 안 해요. 누구에 의해서 전달하죠. 어떻게 보면 우리의 모습이에요. 요즘 우리는 서로 대화를 많이 나누지 않잖아요. 또 나오는 인물들이 꾹 참고 있는 게 많은데, 혼자 참고 감당할 수 밖에 없는 어른들의 모습이 잘 표현된 것 같아요. 그런 모습들을 보면서 ‘난 아직 철이 안 들었나봐’라는 생각도 들었죠. 하하.”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 ‘여인의 향기’ 등 이후로 오랜만에 멜로로 돌아온 김선아는 “감우성과 호흡이 정말 좋았다. 리허설부터 대본을 두고 이야기를 많이 했기 때문에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시한부 선고를 받은 사람과의 러브스토리는 힘들긴 했다”고 털어놓았다.

“손무한이 시한부 선고를 받았다는 사실을 알자마자 충격을 많이 받았어요. 배유미 작가는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주기 위해 쓴 거였는데, 연기를 하는 내가 더 충격을 받았죠. 아픈 사람을 지켜본다는 게 정말 쉽지 않더라고요. 연기인데도 미치는 줄 알았어요.”

배우 김선아는 "SBS 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와 운명처럼 만났다"고 말했다./사진제공=굳피플

배우 김선아는 “SBS 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와 운명처럼 만났다”고 말했다./사진제공=굳피플

“어른스러운 안순진에 배울 게 많았다”는 김선아는 이 작품과 운명같이 만났다고 했다. 그는 “내용은 보지도 않고 시나리오 표지만 보고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내 이름은 김삼순’의 시나리오를 줬던 분이 ‘하면 어떻겠느냐’면서 ‘키스 먼저 할까요’ 시나리오를 줬어요. 그 때가 어수룩한 저녁이었는데 카페의 조명 빛을 받은 시나리오 표지에 설렘을 느꼈어요. 말도 안 되게 종이 한 장만 보고 설렌 거죠. 아무 정보도 없이 바로 선택했어요. 물론 제안한 분에 대한 믿음도 있어서였겠죠.”

김선아는 독특한 이름을 가진 캐릭터를 연기할 때면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키스 먼저할까요’의 안순진은 물론 지난해 인기리에 방영된 JTBC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의 박복자, MBC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의 김삼순도 그랬다. 그는 “배우로서는 더 없이 좋은 일인 것 같다”며 웃었다.

“캐릭터로 기억될 수 있는 건 큰 복인 것 같아요. 제가 출연한 드라마의 OST가 흘러나왔을 때 드라마 속 한 장면을 떠올린다는 것만큼 좋은 게 어디 있겠어요. 복 받았죠. 이번 작품에서도 그런 예쁜 장면들이 많았던 것 같네요.(웃음)”

김선아는 지난 몇 년 간 연기에 흥미를 잃었다고 털어놓았다. “지금은 연기에 재미를 다시 붙였다”며 “쉬지 않고 작품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예전에는 작품 하나를 하면 쉬고 싶은 마음이 컸어요. 지금은 좋은 작품 있으면 현장에 빨리 뛰어들고 싶죠. 힘들더라도 현장이 좋더라고요. 이번 ‘키스 먼저 할까요’를 촬영할 때 너무 즐거웠죠. 저에게 항상 ‘열심히 해야 된다’고 말씀해주시는 분이 있어요. 바로 나문희 선생님인데, 가끔씩 전화를 하셔서 ‘너 왜 작품을 안 하니. 쉬지 말고 계속 했으면 좋겠어’라고 해주세요. 선생님의 진심이 담긴 조언을 듣다 보면 정말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돼요. 선생님 덕분에 용기가 납니다. 앞으로도 꾸준히 연기를 하고 싶어요.(웃음)”

배우 김선아는 "힘들어도 현장이 좋다"며 "앞으로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사진제공=굳피플

배우 김선아는 “힘들어도 현장이 좋다”며 “앞으로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사진제공=굳피플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