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매니저와 커플 작업복 “팀장님 댄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제공=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가 매니저와 커플 작업복을 장착했다. 본격적인 캔 화분 만들기에 앞서 앞치마를 두르고 머리띠를 질끈 맨 두 사람의 모습에서 굳은 의지가 엿보여 기대감을 더한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 8회에는 이영자가 매니저와 캔 화분을 만드는 모습이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에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깨알 같이 장난을 치며 캔 화분을 만들고 있는 이영자와 매니저의 모습이 담겨있다. 두 사람은 데칼코마니처럼 흰 머리띠를 똑같이 머리에 두르고 화분 만들기에 열중할 준비를 마친 모습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영자는 미적 센스를 발휘하며 화초를 옮겨 심었다. 그의 섬세한 손길에서 빈티지한 느낌의 화분들이 줄줄이 탄생해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또한 매니저는 캔에 구멍 뚫는 역할을 맡았는데, 실수를 하지 않기 위해 집에서 맹연습을 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이 모아진다.

이영자는 지친 매니저를 위해 “팀장님 좋으면 댄스~ 댄스~”라며 분위기를 띄우는 등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