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로버트 할리, 상견례서 장인장모에게 볼 뽀뽀한 사연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백년손님'

/사진=SBS ‘백년손님’

SBS 예능프로그램 ‘백년손님’의 하일의 부모님과 장인장모가 영상통화를 통해 만난다.

28일 방송될 ‘백년손님’에서는 방송인 하일(로버트 할리 이하 ‘하일’)이 출연해 32년 전 상견례서 장인장모에게 볼 뽀뽀를 한 사연을 공개한다.

하일은 처가살이 중 사돈의 안부를 궁금해 하는 장인 장모님에게 미국에 계신 어머님과 영상통화를 통해 안부를 묻는 자리를 만들었다.

미국에 계신 하일의 어머니와 장인 명정오 장모 이정희와 서로 영상통화를 하며 스스럼없이 서로 “아이 러브 유”라고 하며 친근한 사돈의 모습을 보여줬다.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던 아내 명현숙 씨는 “사실 놀라운 건 32년 전 결혼식을 앞두고 딱 한번 만났다”라고 밝혔다.

또한 하일과 명현숙 씨의 부모님은 첫 만남은 결혼식를 며칠 앞두고 상견례 자리에서 이뤄졌다. 외국인을 보기조차 힘들었던 32년 전에 외국인 사돈을 만나 상견례를 했던 것은 더욱 낯선 풍경이었다.

명현숙 씨는 “시부모님께서 미국식 인사라며 갑자기 저희 부모님을 껴안고 볼 뽀뽀를 하셨고 부모님이 너무 당황해 얼굴이 빨개지셨다”고 말했다.

‘백년손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2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