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매뷰’ 구하라, 첫 방송부터 존재감 발휘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마매뷰' 방송 캡처

‘마매뷰’ 방송 캡처

구하라가 JTBC4 ‘마이 매드 뷰티 다이어리(이하 ‘마매뷰’)’ 첫 방송부터 능숙한 진행 실력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26일 처음 방송된 ‘마매뷰’에서 구하라는 ‘스파클링 스프링’이라는 주제에 맞춰 인어공주 콘셉트의 원피스를 입고 등장했다.

구하라는 상냥하고 싹싹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입덕’을 유발했다. 황승언의 의상을 칭찬하고 이수현에게는 “막내가 있으니까 든든하다”라며 아낌없이 애정을 표현해 살가운 매력으로 보는 이들까지 기분좋게 만들었다. 또한 신상 뷰티템의 사용법과 촉감 등 시청자들이 궁금해할 부분을 요목조목 빠짐없이 설명하며 꼼꼼한 성격을 자랑했다.

이처럼 구하라는 ‘마매뷰’ 첫 출근부터 뷰티 예능 프로그램에 최적화된 비주얼과 다채로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미소 가득한 리액션과 열정적인 뷰티템 체험 정신으로 뷰티 MC로서의 자질을 충분히 발휘했다는 평이다.

구하라를 비롯해 배우 황승언, 가수 악동뮤지션의 이수현이 MC로 출연하는 ‘마매뷰’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