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미도’ 장희진, 한라산 정산 등반 도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살짝 미쳐도 좋아'

/사진=SBS ‘살짝 미쳐도 좋아’

SBS 예능프로그램 ‘살짝 미쳐도 좋아’의 장희진이 제주도 여행기 2탄을 공개한다.

29일 방송될 ‘살짝 미쳐도 좋아’에서는 장희진이 제주도 ‘한라산 등정 인증서’를 목표로 한라산 등반에 도전한다.

최근 북한산, 청계산 등 서울의 내로라하는 산들을 모두 섭렵한 경험이 있다고 밝힌 장희진은 이른 새벽부터 제주도 성판악 탐방 안내소에 도착해 ‘일일 한라산 등반 모임’을 통해 만난 일반인들과 함께 등산을 시작했다.

생각보다 완만한 경사로와 잘 닦여진 등산로 덕분에 초반에는 여유롭게 산을 오르던 장희진과 모임의 무리들은 시간이 지날수록 점차 웃음과 말이 없어졌다.

하지만 이들은 오후 12시 30분까지 진달래밭 대피소 지점까지 도착해야만 정상에 오를 수 있다는 등산지침에 따라 더욱 더 빠른 걸음으로 속력에 박차를 가하며 정상까지 오르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 번 다지는 모습을 보였다.

이번 방송에서는 한라산 등산에 도전하는 장희진이 등산 시에 도움 되는 피부 관리 비법까지 공개할 예정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