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건모, 52년 인생 최초 첫 해외여행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의 김건모가 생애 처음으로 나홀로 해외여행을 떠난다.

29일 방송될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건모가 일본에서도 한차례 경유해야만 갈 수 있는 일본의 최남단 섬 이시가키로 향한다.

김건모는 현지에서 처음으로 탄 택시에서 말이 통하지 않아 “이게 맞게 가는 건지 모르겠네”라며 ‘멘붕’에 빠졌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어머니들은 “저러다 어디 끌려가는 거 아니냐”며 덩달아 안절부절 했다고 한다.

그러나 그는 우여곡절 끝에 첫 목적지에 잘 도착했고, 아름다운 풍경에 스튜디오에서는 “눈이 부시다”며 감탄했다.

‘쉰건모’의 여행기는 오는 29일 오후 9시5분 ‘미운우리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