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꼭 잡고’ 한혜진, 죽음과 가까워졌다…윤상현 오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손 꼭 잡고' 방송 캡처

‘손 꼭 잡고’ 방송 캡처

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의 한혜진이 한 달 밖에 살 날이 남지 않았다는 게 밝혀진 가운데 윤상현과 김태훈이 각자의 방식으로 한혜진을 뜨겁게 사랑하며 이별을 준비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23, 24회에서는 뇌종양의 크기가 자라지 않는 기적을 낳고 있는 듯 보였던 남현주(한혜진)에게 죽음이 가까이 다가오고, 남편 김도영(윤상현)은 주치의 장석준(김태훈)에게 현주를 부탁하며 오열했다.

석준은 현주의 MRI를 새로 찍었다는 사실을 병원장(김용건)에게 들키고, 병원장은 석준이 현주에게 혹의 크기가 커지지 않았다며 어려서부터 갖고 있던 것은 암이 아니라고 안심을 시켰다는 걸 눈치챘다. 석준은 더 이상 현주의 상태를 숨길 수 없다는 생각에 도영에게 “제가 그 날 거짓말을 했습니다”라고 털어놨다.

도영은 숨겨뒀던 발리행 여행표를 꺼내 석준에게 줬다. 도영은 현주와 신혼초 늙어서 죽거나 헤어지지 않으면 함께 발리에 가자고 약속을 했었기에 비행기와 방갈로 등 모든 비용을 치룬 표를 갖고 있었던 것. 도영은 “기적이라는 게 있잖습니까. 흔히 일어나지 않는 일이니까 기적이라고 하겠지요. 장 박사님 만일 현주하고 발리에 가시면 절대로 마지막 순간까지 포기하시면 안 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사람은 내가 아니라 장 박사님이 필요합니다. 전 자격이 없어요”라고 했다.

현주가 죽음과 가까워질수록 가족들의 걱정도 커졌다. 아버지 진태(장용)는 “젊은 나이에 현주 어미를 데려 가셨잖습니까. 현주를 살려 주시고 이 늙은일 데려가세요”라고 기도했고 딸 김샛별(이나윤)은 현주가 집에 들어오지 않자 도영에게 “엄마 죽으러 갔을지도 모른단 말이야”라며 눈물을 흘렸다.

도영은 자신의 서재에서 현주가 하루 한 장씩 써 둔 글을 읽었다. 현주는 도영이 자신의 글을 읽고 있다는 걸 알고 수첩을 겨우 빼앗아 도영을 찾지만, 도영은 갑자기 사라져버렸다. 알고 보니 서재에서 숨죽여 오열하고 있었던 것. 그 뒷모습을 바라본 현주는 그동안 자신이 그토록 숨기고자 했던 투병 사실을 도영도 알고 있었다는 걸 느꼈다.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