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3’ 윤종훈 “‘리턴’, 봉태규 역할 탐났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배우 윤종훈이 SBS 드라마 ‘리턴’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26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는 임태경, 홍수현, 윤종훈, 김다솜이 출연하는 ‘해투동:배역은 흙길, 배우는 꽃길 특집’으로 꾸며졌다.

유재석은 윤종훈에게 “원래 봉태규 씨가 서준희 역을 탐냈다고?”라고 물었다. 이에 윤종훈은 “맞다. 그리고 저도 대본을 받고 김학범 역에 더 끌렸었다”고 답했다.

이어 윤종훈은 “감독님에게 ‘김학범은 누가하냐’고 물었는데 ‘제안했는데 아직 답이 없다’고 하셨다. 그리고 리딩 때 태규 형을 처음 만났는데 ‘사실 서준희 역할 하고 싶었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