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이경규·이덕화, 봄 도다리 사냥…’진해대첩’ 예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제공=채널A '도시어부'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도시어부’의 이경규.  사진제공=채널A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 경남 진해로 떠난 멤버들이 급작스런 ‘진해대첩’ 상황극을 펼친다.

26일 방송에서는 멤버들은 게스트 김광규, 지상렬과 함께 진해로 봄 도다리 사냥을 떠난다.

진해 삼포항에 모인 출연진은 제철을 맞이한 봄 도다리를 잡기 위해 수십 척의 배가 떠 있는 모습을 목격하고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이경규는 지상렬에게 “진해대첩이다. 지 장군, 대포를 장전하라”며 난데없는 상황극에 돌입한다.

이덕화는 “장엄하다 오늘! 경규야 포 준비하고, 마닷아 삼지창 들고 나와!”라고 맞받아쳐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이날 방송에서는 ‘도시어부’ 출연진을 보고 환호하는 진해 시민들과 때 아닌 ‘선상 위 팬미팅’이 펼쳐진다.

봄 도다리 사냥에 나선 멤버들의 모습은 26일 오후 11시 ‘도시어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