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김광규, “평소 어복 없기로 유명하다”…이경규 ‘버럭’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제공=채널A '도시어부'

사진제공=채널A ‘도시어부’

배우 김광규가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 출연해 “내가 평소에 어복이 없기로 유명하다”고 고백해 이경규의 화를 돋군다.

26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도시어부’에서는 게스트로 지상렬과 김광규가 출연해 이경규와 티격태격 다툼을 이어간다.

이날 김광규는 “지금까지 내가 탔던 배는 다 꽝을 쳤다. 내가 평소에 어복이 없기로 유명하다”고 고백했다. 놀란 이경규는 “그걸 왜 지금 말해! 우리 고기 안 잡히면 다른 배로 갈아타라”라고 조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지난 방송에서 활약했던 지상렬은 이번에도 ‘무리수’ 농담을 던지기 시작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지상렬을 지켜보던 이경규는 “아침부터 그런 쓸데없는 소리하지마”라며 핀잔을 줬다. 지상렬은 “형님이 아침부터 발전기 좀 돌리라면서요”라고 맞받아치며 싸움을 이어갔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