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훈 “영원한 ‘덕구’로 남고 싶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배우 정지훈/사진제공=㈜영화사 두둥, ㈜곰픽쳐스

배우 정지훈/사진제공=㈜영화사 두둥, ㈜곰픽쳐스

영화 ‘덕구’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친 배우 정지훈이 30만 관객 동원을 기념해 소감을 전했다.

정지훈은 “‘덕구’를 사랑해주신 분들께 감사 드린다. ‘김덕구’를 잘 연기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방수인 감독님과 이순재 선생님, 스태프 형, 누나들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덕구’를 통해 저를 보여 드릴 수 있어서 행복했다. 앞으로도 여러분께 영원한 ‘덕구’로 남고 싶다”며 소감을 남겼다.

정지훈은 ‘덕구’에서 배우 이순재와 호흡하며 섬세한 감정 연기로 개봉 이후 꾸준히 주목받았다.

현재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 박동훈(이선균)과 강윤희(이지아)의 아들 지석 역으로 출연하며 시청자를 만나고 있다. 올해 개봉 예정인 영화 ‘신과함께’ 2편 ‘신과 함께-인과 연’을 통해 연기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