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숫자녀 계숙자’, 신예 홍승범 깜짝 등장… ‘짧지만 강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배우 홍승범/사진제공=oksusu(옥수수) '숫자녀 계숙자' 영상 캡처

배우 홍승범/사진제공=oksusu(옥수수) ‘숫자녀 계숙자’ 영상 캡처

신인 배우 홍승범이 oksusu(옥수수) ‘숫자녀 계숙자’에 깜짝 등장했다.

홍승범은 26일 오전 공개된 ‘숫자녀 계숙자’ 8회에서 의도적으로 계숙자(전혜빈) 일행에게 접근하는 남자로 등장했다.

그는 산속에서 다리를 다친 안나(안은진)를 도와주며 모습을 드러냈다. 감사 인사를 표하는 숙자를 향해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뿐”이라며 해맑게 웃어 보여 호감도를 높였다. 특히 “일행 모두 솔로”라는 지해(이지해)와 안나의 말에 “와! 말도 안 돼. 이렇게 매력적이신 분들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홍승범은 시간이 흐를수록 검은 속을 드러냈다. 함께 온 남자 일행들과 눈빛을 주고받고는 숙자의 잔에 술을 가득 따라주며 원샷을 강요했다. 결국 숙자가 술에 약을 탄 것을 눈치채자 아니라고 발뺌했고 찌질하다는 말에는 발끈했다.

이처럼 홍승범은 순박한 미소로 위장한 남성을 현실적으로 연기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짧은 분량에도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했단 평가다.

홍승범은 지난 1월 종영한 SBS ‘이판사판’에서 천재 해커를 연기하며 주목받았다. 이번 ‘숫자녀 계숙자’에 깜짝 출연하며 꾸준한 연기 활동을 예고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