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재 “‘오늘’, 매일 똑같은 삶이 지루하게 느껴질 당시 쓴 곡”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 SBS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사진= SBS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가수 신용재가 신곡 ‘오늘’ 탄생 배경을 밝혔다.

26일 방송된 SBS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가수 신용재와 래퍼 베이식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신용재는 ‘오늘’을 라이브로 선보였고 방청객의 환호를 받았다. 조정석은 “라이브로는 처음 듣는데 그냥 듣는 것 보다 더 울림이 있다”고 감탄했다.

이어 김태균은 신용재에게 “‘오늘’은 어떻게 만들게 됐나?”라고 물었고 신용재는 “포맨 멤버 형이 군대에 갔을 때 혼자서 시간을 많이 보냈다. 오래 쉬면서 매일 똑같은 삶이 지루하게 느껴졌다. 그 당시 생각을 담아서 쓴 곡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