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모든 인물이 빛나는 ‘인생 드라마’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라이브'

사진=tvN ‘라이브’

tvN ‘라이브’는 연기 구멍 없는 드라마다. 모든 배우가, 캐릭터가 살아 움직이니 시청자들은 푹 빠져 볼 수밖에 없다.

‘라이브(Live)’(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는 일상의 소소한 가치와 정의를 지키기 위해 밤낮없이 바쁘게 뛰며 사건을 해결하는 지구대 경찰들의 이야기다. 지구대를 중심으로 다양한 인간 군상을 펼쳐내며 사람 냄새 가득한 드라마를 만들고 있다.

‘라이브’에서는 한정오(정유미), 염상수(이광수), 오양촌(배성우), 안장미(배종옥)뿐만 아니라, 주변 인물들의 인생도 비중 있게 그려진다. 주연뿐 아니라 조연의 존재감도 빛나는 것. 사연 없는 캐릭터가 없고, 누구 하나 매력적이지 않은 캐릭터도 없다. 극중 지구대를 끌고 가는 인물만 15명. 여기에 오양촌의 아버지로 등장하는 이순재까지. 각 인물을 생생하게 그려내는 배우들의 연기가 모여 더 풍성한 극을 완성해가고 있다.

극중 지구대장 기한솔(성동일)은 가족들에게도, 동료들에게도 자신이 대장암 진단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리지 못하고 있다. 지난 13회에서 모친을 잃은 오양촌을 안아주던 기한솔과 그의 복잡한 심정이 담긴 눈물은 시청자들의 가슴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또한 냉철하게 경찰 현실을 일갈하던 은경모(장현성)의 또 다른 인간적인 모습은 그가 현실적일 수밖에 없던 이유를 그려내며 시선을 모았다.

경찰 퇴직 후의 삶을 준비하는 이삼보(이얼)의 모습도 인상 깊었다. 이삼보와 세대를 초월한 동료애를 쌓고 있는 부사수 송혜리(이주영)의 관계는 어느새 시청자들의 감동 포인트가 되고 있다.

여기에 사고로 경찰 여자친구를 잃은 최명호(신동욱)의 가슴 아픈 사연, 가족들의 생계를 짊어지고 있는 강남일(이시언), 김민석(조완기), 반종민(이순원)의 막상막하의 퍽퍽한 삶, 이러한 사수들을 챙기는 김한표(김건우), 민원우(김종훈), 고승재(백승도)의 정과 의리까지. 지구대를 고스란히 가져온 듯한 인물들의 이야기는 배우들의 자연스러운 연기와 함께 매회 몰입을 선사하고 있다.

이와 관련, 제작진과의 앞선 인터뷰에서 노희경 작가는 “지금까지 내 작품 중에 이렇게 많은 인물이 등장하는 것은 처음이다. 다중의 인물을 쓰는 이유는 세상이 한 사람으로 굴러간다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이다”라고 언급했다.

이처럼 ‘라이브’는 여러 인물들이 함께 살아가는 삶, 우리의 인생 그 자체를 펼쳐내고 있다. 그리고 각 인물들을 살아 움직이게 만드는 배우들의 열연과 협연은 삶이 주는 감동과 울림을 더욱 극대화시키고 있다. 모든 인생이 빛나는 드라마‘라이브’.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는 이유일 것이다.

‘라이브(Live)’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