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신로드’ 모델 이혜정, 대식가 면모 “중학교 때 혼자 피자 두 판 먹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제공=K STAR '식신로드'

사진제공=K STAR ‘식신로드’

모델 이혜정이 “주량은 다섯 병. 중학교 때는 혼자 피자 두 판을 먹었다”며 술과 음식에 대한 사랑을 고백한다.  26일 방송될 K STAR ‘식신로드’를 통해서다.

이날 ‘식신로드’는 모델 이혜정과 송해나가 출연해  ‘맛있게 먹으면 0칼로리’라는 주제로 꾸려진다. 돼지고기 전문점과 화덕 샌드위치 가게를 찾아 ‘모델’을 향한 편견과 달리 대식가의 면모를 보일 예정이다.

먹방에 앞서 이혜정은 ” 시즌1 때부터 ‘식신로드’에 출연하고 싶었다”며 먹방에 대한 애정을 밝힌다. 송해나도 “이혜정은 진짜 많이 먹는다”며 맞장구 친다. 이어 송해나는 “패션쇼가 끝나 지금은 비시즌”이라며 “보름 안에 8~9kg은 뺄 수 있다”고 해 먹방과 다이어트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이혜정도 “모델들에게 이런 일은 당연한 것”이라 덧붙였다.

‘식신로드’ 제작진에 따르면 이혜정은 소주 다섯 병이라는 주량도 공개했다. 주문한 음식이 나오기 전 라면이 서비스로 제공되자 “이걸로 소주 두 병은 가죠”라며 애주가임을 밝혔다. 뿐만아니라 차돌 김치구이가 나왔을 때는 “안주 삼아 먹으면 술술 들어갈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날 이혜정은 소주 여섯 병 정도 마신다는 김신영과의 케미도 선보인다. 김신영은 “소주 다섯 병 마시면 예술활동을 한다. 어떤 공연을 했는지는 동네 CCTV만 알고 있다”고 말해 촬영장을 폭소케 한다.

중학교 때 혼자 피자 두 판을 먹었다는 이혜정과 이슬만 먹고 살 것 같은 모델 송해나의 모습은 26일 오후 9시 ‘식신로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