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채정안, 걸음걸이부터 핑거스냅까지 ‘매력 덩어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슈츠' 채정안/ 사진제공=링크 매니지먼트

‘슈츠’ 채정안/ 사진제공=링크 매니지먼트

KBS2 새 수목드라마 ‘슈츠’의 채정안이 첫 회부터 강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슈츠’ 1회에서는 법무법인 강&함의 변호사 최강석(장동건 분)과 그의 법률비서이자 조력자인 홍다함(채정안 분), 절대적인 기억력을 가진 고연우(박형식 분)의 첫 만남이 펼쳐졌다.

수석 변호사로 승진한 최강석을 맞이한 홍다함은 “변호사님 기분이야 ‘샬랄라’ 겠지만, 제 기분은 ‘삐리리’거든요. 있어야 할 남자 복, 돈복은 없고 죽어라 일복만 터졌으니”라며 신세한탄을 시작했다.

최강석은 홍다함의 의도를 알아챘고, 특별수당 인상을 두고 두 사람의 팽팽한 기싸움이 이어졌다. 앞뒤 없이 시작된 기싸움은 두 사람의 오랜 시간을 암시하듯 자연스러웠다. 결국 홍다함은 18%의 특별수당을 획득하며 냉랭한 표정을 감추고 진심 어린 웃음으로 쿨한 매력을 드러냈다.

이처럼 홍다함은 최고의 변호사 최강석도 맥을 못 추게 만드는 녹록지 않은 내공의 소유자임을 드러냈다.

또 함정에 빠진 연우를 찾는 경찰이 법무법인 강&함의 면접장에 들이닥쳤을 때도 홍다함은 당황하는 기색 하나 없이 태연함을 유지해 눈길을 끌었다.

뿐만아니라 최강석과 고연우의 대화를 엿들으며 순수한 호기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처럼 홍다함은 척하면 척 다 되는 능력자이자 최강석과 주변 인물의 관찰자로 ‘숨은 능력자’임을 증명했다.

특히 채정안은 등장할 때 마다 ‘홍다함’을 한눈에 설명하는 특유의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개성있는 걸음걸이와 궁금증을 유발하는 눈빛, 군더더기 없이 똑 부러지는 청아한 목소리로 캐릭터에 생기를 불어넣었다. 더불어 손으로 ‘딱’ 소리를 내는 핑거 스냅이 인상적이다. 순간 집중도를 높임과 동시에 인물의 상징성을 보여줬다.

채정안은 특유의 매력으로 연기 내공을 발휘했다. 드라마 특성상 다소 어려울 수 있는 법조계의 위계와 흐름에 쉼표를 찍듯, 유쾌하고 사랑스러운 매력까지 뽐냈다.

‘슈츠’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