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국민 연하남? 대세? 너무 부담스럽다..도망치고 싶을 정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정해인,밥잘사주는예쁜누나

배우 정해인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정해인이 ‘국민 연하남’ ‘대세’로 불리는 것에 대해 “너무 부담스럽다”고 토로했다. 26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동 63컨벤션센터 로즈마리홀에서 열린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극본 김은, 연출 안판석, 이하 ‘예쁜 누나’)의 기자간담회에서다.

극중 서준희 역을 맡은 정해인은 “뜨거운 반응을 보여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 지금까지 두 달 이상 연기를 쉰 적 없이 차분하고 묵묵하게 연기를 해왔다”면서 “특히 이번 드라마를 잘 봐주셔서 ‘대세’라는 말이 나오는데, 솔직하게 너무 부담이다. 도망치고 싶을 정도로 그 수식어가 두렵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 작품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줘야 할까, 고민을 많이 했다. 극중 준희와 실제 내 성질이 비슷해서 편안하게 ‘나’를 보여주려고 몰입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30일 처음 방송된 ‘예쁜 누나’는 손예진(윤진아 역)과 정해인의 연애 이야기로, 매회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오는 5월 19일 막을 내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