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윤아·이소연·강예원, 학대 피해 아동 위해 뭉쳤다…자선바자회 개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이소연(왼쪽부터), 오윤아, 강예원/ 사진제공=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

이소연(왼쪽부터), 오윤아, 강예원/ 사진제공=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오윤아, 이소연, 강예원이 자선바자회를 통해 사랑 나눔을 실천한다.

오윤아, 이소연, 강예원은 오는 27일 경기도 성남 판교 현대백화점 지하 1층에서 학대 피해 아동을 돕기 위한 자선바자회 ‘쇼핑하고 기부하고 – 러브마켓(LOVE MARKET)'(이하 러브마켓)을 개최한다.

러브마켓은 학대를 받고 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생활하고 있는 아이들을 돕기 위해 세 명의 여배우들이 한 목소리를 내 만들어진 자선바자회다.

오윤아는 이번 러브마켓에 직접 디자인하고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오 레이디(Oh Lady)’ 란제리, 이소연은 자신이 뮤즈로 활동하고 있는 ‘씨미(SYMI)’ 팩트, 강예원은 ‘A2Age(에이투에이지)’ 선크림 등 다양한 바자회 물품을 내놓는다.

자선바자회 개최를 앞둔 오윤아는 “좋은 취지의 바자회에 함께할 수 있게 돼 무척 기쁘다”면서 “이번 바자회가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작지만 큰 힘이 되었으면 좋겠고, 많은 분들이 아동 학대에 대한 심각성을 인지했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이번 바자회의 판매 수익금 일부는 NGO 단체인 ‘세이브 더 칠드런’을 통해 국내 학대 피해 아동을 위한 아동보호 전문기관 시설 개보수를 위해 사용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