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건X박형식, 본격 콤비플레이 시작… 브로맨스의 서막 올랐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KBS2 '슈츠'/사진제공=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KBS2 ‘슈츠’/사진제공=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KBS2 ‘슈츠(Suits)’ 장동건 박형식이 드디어 콤비플레이를 펼친다.

26일 ‘슈츠’ 제작진이 법원에 나란히 나타난 최강석(장동건), 고연우(박형식)의 모습을 공개해 시청자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두 사람의 본격적인 콤비플레이를 예고했기 때문이다.

사진 속 최강석과 고연우는 법원 앞을 나란히 걷고 있다. 실루엣만 보이는 첫 번째 사진부터 두 사람의 자신감 넘치는 걸음걸이가 돋보이는 두 번째 사진, 두 남자의 여유로움과 아우라가 동시에 빛나는 세 번째 사진까지. 그야말로 함께 걷는 것만으로도 시선을 강탈하는 최강콤비가 따로 없다.

오늘(26일) 방송되는 2회에서 최강석과 고연우는 처음으로 같이 사건에 부딪힌다. 첫 콤비플레이인 것이다. 이와 관련 ‘슈츠’ 제작진은 “생각지 못한 변수 고연우를 곁에 둔 최강석, 최강석 덕분에 일생일대의 기회를 얻은 고연우. 두 남자의 첫 콤비플레이가 쫄깃,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전망이다”라고 밝혔다.

‘슈츠’는 오늘(26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