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숫자녀 계숙자’ 박정복, 5년 만에 돌아온 현실 구남친… ‘진상 연기’ 공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Oksusu ‘숫자녀 계숙자’ 화면 캡처

사진=Oksusu ‘숫자녀 계숙자’ 화면 캡처

옥수수(Oksusu) 웹드라마 ‘숫자녀 계숙자’에서 배우 박정복이 ‘찌질한 구남친’ 연기로 공감을 사고 있다.

‘숫자녀 계숙자’는 30대 여성들의 현실을 판타지와 함께 담은 드라마다. 세상 모든 것을 숫자로 판단하는 ‘숫자녀’ 계숙자(전혜빈)의 철벽 로맨스를 그린다.

극 중 박정복은 계숙자와 8년의 연애 끝에 헤어진 숙자의 전 남자친구 김주철을 연기하고 있다. 주철은 숙자와 헤어진 후 5년 만에 ‘진상’으로 돌아왔다. 매일같이 숙자를 쫓아 다니며 계속 질척거리자 숙자는 그를 경찰에 신고하기까지 한다. 하지만 포기를 모르는 주철이 유치장에서까지 숙자에게 진심을 고백해 숙자는 흔들렸다.

이때 박정복은 구 남친 주철의 우스우면서도 안타까운 상황을 능숙하게 표현했다. 코믹연기와 함께 감정열연으로 현실감 있는 ‘구남친’ 캐릭터를 완성시키며 극의 재미를 더했다.

또한 오늘(26일) 공개된 8화에서는 주철과 해준(안우연)이 동시에 숙자에게 손을 내밀어 관심이 쏠렸다. 숙자가 주철의 손을 잡고 자리를 떠나게돼 주철의 앞날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숫자녀 계숙자’는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 공개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