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이규한 “태일, 알면 알수록 눈물나는 인물”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MBC UHD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 방송 캡쳐

사진=MBC UHD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 방송 캡쳐

MBC UHD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에 출연 중인 배우 이규한이 “태일은 알면 알수록 눈물이 나는 인물”이라며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이규한은 극 중 김영하(김주현)를 향한 순애보를 펼치고 있는 남태일을 연기하고 있다. 지난 주 방송된 17회~20회에서는 남태일(이규한)의 세상이 무너졌다. 김영하가 이광재(김지훈)와 연인이란 사실을 알게 된 것.

고독감에 사로잡힌 남태일은 과거 자신의 친모가 고모 남수희(이승연)였다는 사실을 회상했다. 태일의 슬픔이 단순한 실연이 아닌 오랜 상실감과 질투심에 비롯된 것임이 드러났다. 또 태일의 질투가 향하는 곳이 곧 자신의 엄마와 자신이 사랑하는 연인을 모두 갖은 광재라는 사실도 밝혀졌다.

이규한은 “모자(母子)관계에 대한 스토리가 굉장히 매력있었다”며 남태일에 대한 첫인상을 밝혔다. 이어 “태일의 인생을 들여다봤다. 혼자 많은 슬픔을 감내했더라”라며 “알면 알수록 눈물이 날 정도”라고 캐릭터에 공감했다.

남태일은 극 초반 수희에게 든든한 조카의 면모를 보였다. 수희가 약에 의지하며 괴로워하는 순간에도 끈끈한 광재부자(父子)의 사이에 섞이지 못할 때에도 한발 치 떨어져 엄마의 아픔을 지켜봤다.

특히 광재를 위해 정성스레 준비한 음식을 외면당하자 “잡채 맛있어요, 갈비도…”라며 어색하게 수희를 위로해 먹먹함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이규한은 “이승연 선배님을 보면 자꾸 눈물이 나 감추고 자제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이규한은 캐릭터에 대한 깊은 이해와 함께 섬세한 내면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더하고 있다. 본격적인 갈등과 위기가 시작되는 ‘부잣집 아들’에서 그의 활약이 기대된다.

‘부잣집 아들’은 오는 29일 오후 8시 45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