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VT클럽’ 세븐틴, 서로 상극인 멤버들과 보내는 ‘특별한 하루’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Mnet M2

/사진제공=Mnet M2

그룹 세븐틴이 20대들의 문화 키워드인 ‘싫존주의’를 체험한다. 엠넷(Mnet) 디지털 채널 M2의 ‘SVT클럽’ 3회를 통해서다.

‘SVT클럽’은 세븐틴 멤버들이 ‘워라밸’ ‘소확행’ ‘케렌시아’ 등 젊은 세대가 공감하는 키워드를 가지고 각자의 생각을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오늘(26오후 방송될 ‘SVT클럽’ 3회에서는 ‘서로 다른 부분을 인정하고 존중하자’는 의미를 지닌 신조어 ‘싫존주의’를 키워드로 삼는다.

이를 위해 서로 상극인 취향과 생각을 가진 두 멤버들끼리 하루를 같이 보낸다. 아이들을 좋아하는 승관은 아이 돌보기를 어려워하는 정한과 함께 어린이집 일일 교사 체험에 나선다. 또 세븐틴 대표 ‘귀차니스트’인 우지와 깔끔하고 부지런한 민규는 함께 숙소를 청소한다.

특히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익명의 인물이 나타나 세븐틴 숙소의 실체를 폭로한다고 해 관심이 모아진다. 뿐만아니라 세븐틴은 막간 코너 ‘너 나와!’를 통해 그 동안 말하지 못했던 서운함을 털어놓을 것이 예고됐다.

‘세븐틴(Seventeen)’의 팀명에서 따온 ‘SVT클럽’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M2 디지털 채널과 네이버TV를 통해 공개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