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윤종훈, ‘리턴’ 악벤져스 4인방 반전 민낯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해피투게더3'

사진=KBS2 ‘해피투게더3’

KBS2 ‘해피투게더3’에서 윤종훈이 소름 돋는 악역으로 화제를 모았던 ‘악벤져스 4인방’의 민낯을 낱낱이 공개한다.

26일 방송되는‘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는 임태경, 홍수현, 윤종훈, 김다솜이 출연하는 ‘해투동:배역은 흙길, 배우는 꽃길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윤종훈은 화제의 드라마 ‘리턴’에서 ‘악의 끝’을 보여주었던 악벤져스의 반전을 공개해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촬영장에 모여 있으면 수다는 물론, 이들의 장난이 끊이지 않았다고 밝힌 것. 이에 윤종훈은 “박기웅은 잠시라도 가만히 있지 않는 까불이, 봉태규는 쫄보 중의 쫄보다”라는 깨알 디스로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윤종훈은 신성록과 봉태규가 소위 ‘결혼 홍보대사’라면서 “신성록은 틈만 나면 아내와 아이에게 영상통화를 한다”며 사랑꾼 면모를 증언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윤종훈은 “태규형은 평소에는 사랑꾼이다가 촬영만 들어가면 ‘악벤져스’로 빙의했다”며 극중 캐릭터와 엄청난 갭차이를 증언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윤종훈은 ‘결혼 홍보대사’ 신성록, 봉태규의 영향을 받아 결혼 생각이 든다며 “현재 좋아하고 있는 사람이 있다”는 폭탄 고백으로 MC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특히 윤종훈은 ‘짝사랑녀가 연예인이냐’는 질문에 애매한 미소로 답해 현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고.

이날 윤종훈은 봉태규와 서로의 역할을 탐냈다고 밝히는 등 ‘리턴’의 흥미진진한 뒷이야기들을 꺼내놔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에 윤종훈의 솔직한 직진 입담에 관심이 모아지며 ‘해피투게더3’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해투3’는 오늘(26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