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릴남편 오작두’ 김강우, 언제 어디서나 틈만 나면 ‘대본 열공’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김강우/사진제공=킹엔터테인먼트

배우 김강우/사진제공=킹엔터테인먼트

배우 김강우가 남다른 연기 열정을 뽐내고 있다.

MBC 주말특별기획’데릴남편 오작두’에서 주인공 오작두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김강우는 캐릭터에 녹아들어 작은 부분도 놓치지 않는 디테일한 연기를 펼치고 있다. 매 순간 리얼한 장면을 만들어 내는 비결은 언제 어디서든 손에서 놓지 않는 대본.

공개된 사진 속 김강우는 앉으나 서나 대본과 함께하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사소한 지문, 대사 하나도 인물의 서사를 담아 연기할 수 있는 이유는 김강우의 작품에 대한 뜨거운 애정이 있기 때문. 김강우는 1인2역과도 같은 오작두와 오혁을 연기하면서 헤어와 의상의 세밀한 부분까지 신경을 쓰며 극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데릴남편 오작두’ 관계자는 “김강우는 극을 이끌어나가고 있는 주인공이다 보니 대사와 분량이 많아, 쉬는 시간도 반납한 채 대본을 보며 캐릭터 연구에 매진하는 모습으로 현장의 귀감이 되고 있다”며 “오작두와 오혁을 연기하면서 어려울법도 한대 김강우의 디테일한 캐릭터 분석과 완벽한 대사 소화력에 현장에서도 매번 놀랍다”고 밝혔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