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박, JYP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의리’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윤박 / 사진제공=JYP

배우 윤박 / 사진제공=JYP

배우 윤박이 JYP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윤박은 2012년 MBC every1 ‘할 수 있는 자가 구하라’를 통해 처음으로 얼굴을 알렸다. 이듬해 JYP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맺고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이후 ‘굿 닥터’ ‘가족끼리 왜 이래’ ‘여왕의 꽃’ ‘더 패키지’ ‘라디오 로맨스’ 등 드라마에 출연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특히 최근 종영한 ‘라디오 로맨스’에서는 라디오국 망나니 PD로 변신해 신선한 모습을 보여줬다. 동시에 연극 ‘관객모독’ ‘망원동 브라더스’ ‘3일간의 비’를 통해 꾸준히 무대에 서며 관객들과의 호흡도 이어갔다.

지난 3월 31일 크랭크인한 영화 ‘광대들’에서 화공 진상 역에 캐스팅 돼 스크린까지 활동 영역을 넓혔다.

이처럼 다양한 분야에서 맹활약해온 윤박은 오는 5월 말 계약 만료를 앞두고 일찌감치 재계약을 체결해 JYP엔터테인먼트와 의리를 과시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그동안 쌓아온 돈독한 신뢰가 재계약의 바탕이 됐다. 성실하고 연기에 대한 열정이 남다른 윤박과 계속 동행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드라마와 연극을 넘어 최근에는 영화계에서도 많은 러브콜을 받고 있다. 더욱 활발히 활동할 수 있게 전폭적인 지원을 펼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JYP엔터테인먼트는 송하윤, 윤박, 김예원, 이준호, 최우식, 배수지 등 매력 넘치는 배우들이 대거 포진해 있다. 연극계에서 이름을 날린 배우 이지현을 비롯해 강윤제, 강훈, 박규영, 장희령, 정건주 등 미래가 기대되는 라이징 스타들의 활약도 두드러진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