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이상이, 첫 회부터 존재감 자랑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슈츠' 이상이 방송 화면 캡처

‘슈츠’ 이상이 방송 화면 캡처

KBS2 수목드라마 ‘슈츠’에서 이상이가 박철순 캐릭터를 찰떡같이 소화하며 존재감을 뽐냈다.

지난 25일 방송된 1회에서 형제보다 더 끈끈한 관계로 맺어진 박철순(이상이)과 고연우(박형식)의 모습이 공개됐다.

클럽 매니저로 일하는 박철순은 재벌2세 손님에게 고연우를 소개하며 그의 천재적인 기억력을 확인시키는 등 그를 통해 인생 한 방을 꿈꾸는 캐릭터다.

클럽 주방에서 손님이 먹다 남긴 위스키를 마시던 박철순은 앞서 재벌2세와 시원하게 한 판 붙은 고연우에게 “또? 넌 또 뭘 그렇게 잘 했다고? 뭐? 돈보다 사람이 무서워? 웃기지 마. 돈 앞에 선 사람처럼 우스운 게 없는 거야”라고 말했다. 다른 가치관을 가졌지만 그 누구보다 가까운 사이인 두 사람의 관계를 짐작케 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어지는 장면에서 박철순은 고연우에게 마약으로 가득한 서류가방을 건네며 “굳이 알 필요 없잖아? 넌 그냥 그거 던져주고 돈만 받아오면 돼.”라고 제안했다. 이에 고연우가 단호히 거절 의사를 표현하자, 그를 간절하게 바라보며 “연우야 이거 진짜 좋은 기회라니까”라고 달랬다.

결국 고연우는 할머니 병원비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서류가방을 들고 집을 나서게 되고, 이를 계기로 ‘강&함’ 신입 변호사 면접장에서 전설적인 변호사 최강석(장동건)과 마주하며 다음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상이는 드라마 ‘의문의 일승’, ‘슬기로운 감빵생활’, ‘안단테’, ‘맨홀’을 비롯해 뮤지컬 ‘레드북’,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인더하이츠’, 연극 ‘타지마할의 근위병’, ‘미친키스’ 등 여러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신인임에도 불구하고 매 작품마다 높은 캐릭터 싱크로율과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여 존재감을 입증한 만큼, ‘슈츠’에서의 활약도 기대된다는 평가다.

‘슈츠’는 국내 최고 로펌의 전설적인 변호사와 천재적인 기억력을 탑재한 가짜 신입 변호사의 브로맨스를 담은 이야기다.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