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새 앨범 선주문 144만장 돌파… ‘역대 최고’ 기록 갱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방탄소년단/사진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사진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LOVE YOURSELF 轉 ‘Tear’”가 국내 선주문량 144만 장을 돌파했다.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유통을 맡은 아이리버에 따르면 지난 18일 예약 판매를 시작한 “LOVE YOURSELF 轉 ‘Tear’”는 24일까지 국내에서만 총 144만 9287장의 선주문량을 기록했다. 이는 방탄소년단 앨범 사상 최다 선주문 수량으로 지난해 9월 발매한 미니앨범 “LOVE YOURSELF 承 ‘Her'”의 선주문량인 105만 장보다 동기간 대비 40만 장 가까이 증가한 수치다.

방탄소년단의 예약 판매 역대 최고 기록인 선주문 144만 장은 오로지 국내 음반 도·소매상으로부터 주문을 받은 물량만을 집계한 수치다.

방탄소년단은 국내뿐 아니라 미국 최대 온라인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Amazon)을 통해서도 해외 예약 판매를 시작, 예약 판매 실시 하루 만에 CDs & Vinyl 부문 베스트 셀러 1위에 올랐다. 예약 판매 8일째인 현재까지도 계속 1위를 유지하며 역대 최고 기록을 갱신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5월 18일 세 번째 정규앨범 “LOVE YOURSELF 轉 ‘Tear’ “를 발매한다. 이어 5월 20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2018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새 앨범의 컴백 무대를 전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