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은혁 “해외는 섭외 했을 거라 생각했는데…”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 캡쳐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 캡쳐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의 규동형제와 동해와 은혁이 위기에 처했다.

25일 방송된 ‘한끼줍쇼’에서는 규동형제(이경규 강호동)이 러시아의 사할린 섬의 유즈노사할린스크로 향한 가운데 슈퍼주니어의 은혁과 동해가 ‘밥동무’로 함께 했다.

규동형제와 은혁과 동해는 사할린에 한인 타운이 없다는 것을 듣고 막막해 했다. 이경규는 은혁과 동해에게 “너네 둘이서 알아서 해봐봐”라고 말했고, 은혁은 “방송에서 보는 거랑 다르게 어렵네요”라며 난감한 표정을 지었다.

이어 은혁은 “해외니까 섭외를 해놓지 않았을까 조금의 생각을 했는데 전혀 안했더라고요”라고 말하자 강호동은 “국내도 안 되는데 해외가 되겠어”라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