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첫방] 원작의 스릴 사라진 채 ‘슈트빨’이 남았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25일 방영된 KBS2 ‘슈츠’ 방송화면 캡처.

지난 25일 방영된 KBS2 ‘슈츠’ 방송화면 캡처.

미국 드라마 ‘슈츠’에서 돋보였던 재치있는 흐름과 스릴은 거의 찾아보기 어려웠다. 하지만 새로운 법정물을 기다렸던 시청자들에겐 나쁘지 않은 선택이다. 지난 25일 리메이크작으로 처음 방송된  KBS2 새 수목드라마 ‘슈츠’ 이야기다.

천재적인 기억력을 타고 났으나 법률 시험을 대신 봐주며 생활을 이어가던 한 남성이 또 다른 남성에 의해 로펌으로 들어가며 이야기가 시작된다는 극의 큰 줄거리는 바뀌지 않았다. 그러나 감초같은 재미를 더했던 성관계나 마약과 같은 소재들이 빠지거나 다른 용도로 바뀌었다.

이날 방송에서 고연우(박형식)는 재벌가의 망나니 아들 박준표(이이경)의 덫에 넘어가 마약 운반을 하다 경찰에 걸릴 위기에 놓였다. 원작에서는 고연우 역할의 마이크 로스가 마약을 즐기는 캐릭터었는데 리메이크작에선 정반대의 설정이 됐다.

고연우는 수석 파트너 변호사로 승진한 최강석(장동건)이 어쏘시에이트(로펌에서 월급을 받으며 일하는 초급 변호사)를 뽑는 건물에 있었다. 자신의 정체를 감추기 위해 말끔한 정장을 입고 경찰로부터 도망치던 고연우는 면접장에 모인 예비 변호사 무리로 섞여 들어갔다.

앞서 최강석은 비서 홍다함(채정안)에게 기회의 신 ‘카이로스’의 모형을 주며 그 조각상이 카이로스인지 알아차리는 사람만 자신의 사무실에 들여보내라고 했다. 고연우만 카이로스라는 답을 홍다함에게 말했고 우여곡절 끝에 최강석의 사무실로 몸을 피할 수 있었다.

그러나 곧 경찰들이 들이닥쳤다. 고연우는 대리 시험을 봐주며 외웠던 법률 지식과 기지를 동원해 경찰을 속이는 데 성공했다. 그후 최강석은 고연우가 마약 운반책이 될 수 밖에 없었던 사연을 들었다. 최강석이 고연우에게 “기회를 준다면 만회할 수 있느냐”고 묻자 고연우는 “기억력이 아니라 간절함으로 만회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이에 최강석은 고연우를 합격시켰다.

고연우는 쏟아지는 비를 맞으며 최강석이 근무하는 로펌 강&함에 처음 출근했다. 최강석의 사무실에서 그를 기다리던 고연우는 인테리어 소품들을 신기한 듯이 구경했고 때마침 최강석이 들어왔다. 그를 본 최강석은 “너 해고야”라고 말해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드라마의 제목이 화면에 뜨기까지 단 6분여 만에 몰입도를 끌어올린 원작과 달리 ‘슈츠’ 1회는 중반부까지 다소 느슨하고 단조롭게 흘러갔다. 그러다 박형식이 장동건의 면접시험에서 합격하고 출근한 날 바로 해고 선언을 받는 반전이 일어나며 스릴을 살렸다. 첫 회가 방영되는 내내 변함 없었던 건 장동건이 방송에 앞서 제작발표회에서 자부했던 “슈트빨”이었다.

‘슈츠’는 6년 만에 TV 드라마에 복귀하는 장동건에 박형식, 진희경, 채정안, 최귀화, 고성희 등 쟁쟁한 연기자들이 한데 모인 작품으로 방영 전부터 기대를 모았다. 기대작이 과연 화제작으로 입증될지는 지켜볼 일이다.

‘슈츠’는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