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 남편 류필립 사수 위해 집안 초록색으로 도배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살림남2' 방송 캡쳐

/사진=KBS2 ‘살림남2’ 방송 캡쳐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남2’의 미나가 남편 류필립을 유혹으로부터 사수하기 위해 집안을 초록색으로 도배시켰다.

25일 방송된 ‘살림남2’에서 미나는 앞서 본 사주풀이에서 류필립의 유혹을 막는 방법으로 초록색이 좋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이후 먹는 것부터, 칫솔, 옷, 집안 인테리어 등 곳곳을 초록색으로 바꿨다.

때마침 집에 방문한 동서는 깜짝 놀랐고, 미나는 “남편 사주에서 유혹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사주풀이지만 혹시나 잘못 되면 어쩌나 불안한 마음이었다”고 고백했다.

동서는 “아버지가 사주를 좋아한다. 사주 결과에서 아내 복 없고 자식 복 없다고 했는데 지금 잘 살고 있지 않냐”며 “사주내용을 신뢰할 필요는 없다”고 조언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