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이주연, 한예리에 “장근석 사기꾼이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스위치' 방송 캡쳐

/사진=SBS ‘스위치’ 방송 캡쳐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극본 백운철 김류현, 연출 남태진)의 한예리 동생 이주연이 장근석이 사기꾼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25일 방송된 ‘스위치’에서는 기자 오소라(이주연)가 친언니이자 검사인 오하라(한예리)를 찾아가 “오 검사님 취재 좀 합시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오하라는 이를 거부했다.

이어 오소라는 기사의 제목을 좀 뽑아달라고 했고 “서울중앙지검의 백준수 검사, 알고보니 사기꾼”이라고 말했다. 이에 오하라는 깜짝 놀랐다.

오소라는 “이제 반응이 좀 오네. 내가 얼마 전에 우연히 백 검사님을 봤거든? 한 팀장님을 만나고 있더라고? 진짜 대박은 백 검사님이 의사가운을 입고 만나고 있던데?”라고 말했다.

이어 “나도 처음엔 의심을 했지. 한 팀장님은 뇌물을 준 게 아니라 의사인줄 알고 준거야. 이건 검사를 사칭한 사기사건이라고”라고 했다.

그러자 오하라는 “오소라. 너 이거 절대 기사 내면 안 돼”라며 부탁했고, 모든 걸 털어놓겠다며 기사화를 막았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