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의 집’ 박하나, 왕빛나에 “힘이 되어 줄게…난 네 사람이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KBS2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극본 김예나, 연출 김상휘)의 박하나가 왕빛나를 위해 전면에 나섰다.

25일 방송된 ‘인형의 집’에서는 홍세연(박하나)이 장명환(한상진)의 어두운 속셈 때문에 그가 꾸린 프로젝트로 발령이 났다.

이를 안 은경혜(왕빛나)은 홍세연을 불러 “넌 거기 가면 안 돼. 다 장사장 라인이야. 내 사람이 없어”라며 말렸다.

그러자 홍세연은 “막지마. 나 거기 들어갈 거야. 업무내용이 바뀌는 것도 아니고 디자인 하는 일이야”라고 말했고, 은경혜는 “벨라 프로젝트에는 내 사람이 없어. 네가 무슨 일을 당해도 도울 수가 없다고”라며 거듭 말렸다.

이에 홍세연은 “그러니까 내가 가야지. 벨라 프로젝트 발령, 분명히 날 회사에서 내쫓으려는 장사장 꿍꿍이일거야. 내 발로 나가게 하거나 내쫓으려는 걸 수도 있어”라고 했다.

그러면서 “ 내 방식대로 싸울 거야. 정정당당하게 디자이너로 승부 봐서 너에게 힘이 되어 줄 거야. 네 사람 아무도 없다고 했지? 이제 달라. 내가 있어. 은경혜 사람 홍세연”이라며 은경혜를 안심시켰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