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의 집’ 유서진, 왕빛나와 함께 정신병원 “아직 무너지면 안 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KBS2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극본 김예나, 연출 김상휘) 유서진이 왕빛나를 데리고 엄마를 보여주겠다고 했다.

25일 방송된 ‘인형의 집’에서는 김효정(유서진)이 은경혜(왕빛나)를 데리고, 그의 엄마가 있다는 정신병원으로 향했다.

김효정은 장명환(한상진)이 자신을 배신하고 은경혜에게 갔다는 이유로 본격적으로 행동에 나선 것이다.

은경혜는 정신병원에 갔다가 차마 자신의 엄마를 마주하지 못했고, 김효정은 “은경혜 이정도로 벌써 무너지면 안 되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주 충격적인 게 아직 남아있는데. 난 너보다 널 더 잘 알아. 네가 아무리 강한 척 해봤자. 넌 겁쟁이야”라고 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