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를 줄게’ 예성, 밤 하늘 아래 시 낭송 들으며 ‘울컥’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채널A '우주를 줄게'

사진제공=채널A ‘우주를 줄게’

25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채널A ‘우주를 줄게’에서 경남 합천의 별을 마주한 예성이 울컥한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천문대에서 별을 감상하는 ‘우주를 줄게’ 멤버들의 모습과 함께 황매산 정상에서 펼쳐진 멤버들의 라이브 음악 공연이 소개된다.

멤버들은 천문대 안에 누워 별을 본다. 이에 더해 천문대지기의 별자리 설명과 함께 별과 어울리는 시 낭송을 듣기 시작한다.

‘우주를 줄게’ 제작진은 “시 낭송을 듣던 멤버들은 한참 동안 말을 잇지 못하며 여운에 잠겼다. 특히 예성은 ‘일정 내내 많은 생각이 교차한다. 마음, 목소리, 눈빛까지도 흔들리는 오늘’이라며 고단함을 고백했다”고 밝혔다.

예성의 마음을 울린 시와 그의 사연은 25일 오후 11시 ‘우주를 줄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