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오늘(25일) 첫 방…장동건·박형식, 심상치 않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KBS2 '슈츠'의 장동건, 박형식/사진제공=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KBS2 ‘슈츠’의 장동건(왼쪽)과 박형식/사진제공=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KBS2 새 수목드라마 ‘슈츠(Suits)’에서 장동건과 박형식이 강렬한 첫 만남을 갖는다.

‘슈츠’ 제작진은 25일 첫 방송에 앞서 장동건과 박형식의 스틸컷을 공개하며 “두 사람의 첫 만남이 심상치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에서는 두 사람의 전혀 다른 분위기가 눈길을 끈다. 장동건이 연기하는 최강석은 대한민국 최고 로펌의 전설적인 변호사다. 성공한 남자 캐릭터에 걸맞은 수트 차림이다. 의자에 기댄 채 책장을 넘기는 모습에서 카리스마와 여유가 엿보인다. 그런 장동건이 무언가 흥미로운 것을 발견한 듯 누군가를 향해 시선을 주고 있어 궁금증이 쏠린다.

제작진에 따르면 시선의 대상은 박형식이다. 극 중 박형식이 연기하는 고연우는 뛰어난 기억력과 함께 공감 능력을 지녔지만 변호사라는 타이틀에만 번번이 실패한다. 공개된 사진에서 그는 다급한 표정으로 무언가를 뚫어져라 보고 있다. 제작진은 “박형식의 표정, 눈빛 등을 통해 어디로 튈지 모르는 고연우 캐릭터가 고스란히 드러난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오늘(25일) 방송에서 장동건과 박형식이 보여줄 브로맨스의 시작점을 기대해달라”며 “많은 분들의 기대를 만족시킬 수 있도록 제작진과 배우들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슈츠’는 대한민국 최고 로펌 ‘강&함’의 엘리트 변호사와 천재적인 기억력을 가진 가짜 신입 변호사의 이야기를 담는다. 25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내보낸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