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26·27일 임진각서 남북정상회담 특보 ‘뉴스룸’ 진행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JTBC 손석희/사진제공=JTBC

JTBC 손석희 앵커/사진제공=JTBC

JTBC가 2018 남북정상회담 관련 특보 편성 안을 확정했다. 26일부터 특보가 방송되며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27일 금요일 당일에는 오전 7시부터 16시간에 걸쳐 특보가 방송된다.

JTBC는 정상회담 소식을 상세히 전하기 위해 임진각 평화누리 공원 내 특설 스튜디오를 설치했다. 손석희 앵커가 직접 현장으로 나가 이틀간 ‘뉴스룸’을 진행한다.

특히 회담이 열리는 낮시간 동안 시청자들과 친숙한 기자들을 특보 앵커로 전진 배치했다. ‘정치부 회의’ 의 이상복 기자, ‘비하인드 뉴스’의 박성태 기자, ‘팩트체크’ 오대영 기자, 또 주말 ‘뉴스룸’의 김필규 앵커가 역사적 남북정상회담 특보 진행을 책임진다.

이번 특보는 임진각과 상암동 스튜디오 뿐 아니라 정상회담 메인 프레스센터가 마련된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 그리고 도라산 CIQ와 통일대교 등을 두루 연결해 다원 생방송 형태로 진행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