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재, 한상진에 취임 서약서 “문제 생길 시 손해배상 해야 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KBS2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극본 김예나, 연출 김상휘)의 이호재가 한상진에게 부회장을 조건으로 취임 서약서를 건넸다.

25일 방송된 ‘인형의 집’에서 은회장(이호재)은 장명환(한상진)을 불러 “부회장이 됐으니. 이제 자네가 우리 회사의 실질적인 책임자야”라고 말했다.

이어 “고의 또는 과실로 회사에 위배되는 행동을 했을 때는 손해를 배상해야 한다는 서약서일세”라며 취임 서약서를 건넸다. 이에 장명환은 난감한 표정을 지었다.

이후 자신의 사무실로 돌아온 장명환은 “사무실도 쓰던 그대로에. 실권이 온 것도 아니고. 이 명패 하나만 달랑 바뀐 것뿐인데. 회사에 문제만 생기면 독박 쓰게 생겼어. 이게 무슨 바지사장도 아니고”라며 홍세연(박하나)을 이용해 은회장의 속셈을 알아보기로 결심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