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는 클라스’ 딘딘 “권력·지혜·여인 中 권력”…’야심가’ 면모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가수 딘딘/사진제공=JTBC ‘차이나는 클라스’

가수 딘딘/사진제공=JTBC ‘차이나는 클라스’

가수 딘딘이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권력, 지혜, 여인’ 중 권력을 택하며 야심을 불태웠다.

25일 방송되는 ‘차이나는 클라스’에서는 서울대 김헌 교수가 출연해 ‘그리스 로마 신화는 최고의 브랜드?’를 주제로 강연을 펼친다.

이날 김헌 교수는 신화 속 영웅들이 처한 다양한 선택의 상황을 제시한다. 먼저 김교수는 “‘트로이 전쟁의 영웅’이란 명예를 남기지 못하더라도 안정적인 삶을 살 것인가, 이름을 남기고 짧은 생을 살 것인가”라고 질문해 관심이 모아진다. 딘딘은 “짧은 생이라도 한 40살 정도면 생각해 볼 수 있다”고 흥정을 시도해 웃음을 자아낸다.

‘차이나는 클라스’ 제작진은 “이어 김 교수가 ‘권력, 지혜, 여인’ 중 하나만 선택해야 하는 트로이 왕자 파리스의 상황을이야기했다. 그러자 딘딘은 ‘아무리 예쁜 여자가 내 곁에 있어도 힘이 없으면 결국 빼앗긴다’며 ‘권력이 있으면 지혜로운 사람도 부릴 수 있다’고 말해 야심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이날 방송에는 레이디 제인이 일일 조교로 활약한다. 레이디 제인은 그리스 로마 신화에 관한 깜짝 시험을 직접 출제하며 열의를 보인다.

‘차이나는 클라스’는 오늘(25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