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남자 오수’ 김소은·이종현 종영 소감…”소중한 인연 얻었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 제공=㈜ IMTV

사진 제공=㈜ IMTV

지난 24일 종영한  OCN  월화드라마 ‘그남자 오수'(극본 정유선, 연출 남기훈)의 두 주인공 이종현과 김소은이 “소중한 인연을 얻었다”고 말했다.

이종현은 ‘그남자 오수’에서 냉철하고 논리적인 성격때문에 사랑을 믿지 못하는 오수 역을 맡았다. 이에 그는 “촬영하는  매 순간 즐거웠고 배우로서 많이 배웠다. 소중한 인연을 많이 얻었다”고 했다.

이어 그는 “좋은 기회를 주신 감독님과 작가님께 감사하다. 무엇보다 스태프들과 배우분들이 그동안 정말 고생이 많으셨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김소은은 극중 언제나 자신감 넘치지만 연애에 서툰 서유리를 연기했다. 그는 “유리로 지내는 동안 행복했고 그만큼 끝이라는 게 아쉽다”며 “추운 겨울부터 봄까지 감독님, 배우님들, 스태프분들 모두 고생했다. 활기찬 촬영장 분위기 덕에 즐겁게 잘 끝내서 기쁘다”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응원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릴 것”이라 각오를 전했다.

‘그남자 오수’는 이종현과 김소은을 비롯해 강태오, 허정민, 김연서 등이 출연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