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규리X이천희X이규한도 말 아낀 ‘데자뷰’, 결이 다른 충격 스릴러가 온다(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데자뷰'의 남규리(왼쪽부터), 이천희, 이규한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영화 ‘데자뷰’의 남규리(왼쪽부터), 이천희, 이규한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스포일러가 될까봐 영화와 관련한 얘기를 못 하겠습니다. 하하.”

배우 이규한이 미스터리 스릴러 ‘데자뷰’를 처음 소개하는 제작보고회 현장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만큼 영화는 충격적인 반전이 담길 것으로 예고돼 기대감을 높인다.

‘데자뷰’ 제작보고회가 25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영화는 차로 사람을 죽인 후 공포스러운 환각을 겪던 여자가 견디다 못해 경찰에 신고하지만 사고가 실재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듣게 되고 아무도 믿을 수 없는 상황에 빠져드는 충격 미스터리 스릴러다.

남규리는 교통사고를 낸 후 환각을 겪는 지민을 연기한다. 그는 “연기하기 어려운 설정이었다. 디테일이 많이 필요했다. ‘사라진 밤’의 김희애 선배, ‘비밀은 없다’의 손예진 선배의 연기를 보며 어떻게 이야기를 끌고 가는지 공부했다”고 말했다. 그는 “결국은 내 안에서 캐릭터가 나와야 한다고 생각해 나를 캐릭터에 대입하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이규한은 오랜만에 악역으로 돌아온다. 지민을 방관하는 약혼자 우진 역을 맡아 강렬한 연기 변신을 시도할 예정이다. 이규한은 “미스터리한 인물이다. 지금 말할 수 없는 어떤 게 있다. 물론 없을 수도 있다”고 말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또 그는 “시나리오 2장을 읽고 바로 하고 싶다고 매니저 형에게 연락했다. 그만큼 꼭 해보고 싶은 역할이었다”고 덧붙였다.

남규리와 이규한은 약혼자로 호흡을 맞춘다. 남규리는 “정서적으로 불안한 인물을 연기하기 때문에 그 감정을 유지해야 해서 이규한 오빠와 안 친해지려고 했다. 하지만 오빠가 말하는 게 너무 웃겨서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이규한은 “남규리가 안쓰러웠다. 살도 5kg 정도 빠졌다. 말라가는 게 눈에 보여 안쓰러워서 일부러 장난을 쳤다”고 말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천희는 지민을 감시하는 형사 인태 역을 맡아 선과 악의 경계를 넘나드는 연기를 보여줄 전망이다. 그는 “5회차 촬영을 할 때까지 캐릭터를 제대로 잡지 못해 힘들었다. 너무 악하게 그려져서 이중적인 느낌을 내기 위해 많이 고민했다”고 말했다.

최근 스릴러 장르 영화가 여럿 개봉됐다. ‘데자뷰’만의 차별점은 무엇일까. 남규리는 “모두가 한 번쯤 느꼈을 법한 현상을 미스터리하게 풀어냈다는 점”이라고 말했고 이천희는 “다른 스릴러 영화에서는 피해자가 등장한 뒤 가해자를 찾아가는 방식이다. 하지만 우리 영화에는 피해자가 없다. 살인을 했다고 우기는 한 여자로부터 시작되는 이야기다. 역발상 영화”라고 소개했다.

또 이천희는 “‘데자뷰’에는 엄청난 반전이 있다”고 말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그는 “스포일러가 너무 많아서 영화 보는 재미를 위해 말을 아끼고자 한다. 영화를 본다면 우리가 왜 지금 아무 말도 못 하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규한 역시 “나는 영화 얘기를 안 하려고 한다”며 장난스러운 농담으로 현장을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데자뷰’는 오는 5월 30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