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속의TV’,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여성 시청자 공감 받는 이유는?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MBC ‘TV속의 TV’

사진제공=MBC ‘TV속의 TV’

MBC 옴부즈맨 프로그램  ‘TV속의 TV’가 며느리들의 애환을 담은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를 집중 조명한다.

25일 방송되는 ‘TV속의 TV’ 코너 ‘TV 읽어주는 남녀’에서는 며느리의 시점에서 그들의 목소리를 담아낸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를 분석한다. 이가온 TV 평론가, 박지종 대중문화평론가와 함께 ‘대한민국에서 며느리로 살기가 여성 시청자의 공감을 얻는 이유’를 알아본다.

‘TV를 말한다’ 코너에서는 매니저의 제보를 통해 스타의 사생활을 공개한는 ‘전지적 참견시점’을 들여다본다. ‘영자 미식회’로 화제를 모은 이 방송에 대해 시청자 의견도 함께 나눈다.

‘미디어 비평’ 코너에서는 6개월 간의 공백기 이후 윤도한 논설위원과 함께 돌아온 ‘100분 토론’의 방송 내용을 분석한다. 문강형준 문화평론가, 황효진 방송평론가가 함께한다.

‘TV 속의 TV’는 시청자의 편에서 시청자의 의견을 전달하는 ‘옴부즈맨’ 프로그램을 표방한다. 오늘(25일)오후 1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