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넷, ‘엠카운트다운’ 차트 개편 및 외국어 능통 아이돌 MC 크루 구성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엠카운트다운 / 사진제공=Mnet

엠카운트다운 / 사진제공=Mnet

Mnet이 음악 프로그램 ‘엠카운트다운’에 새 코너를 만들고 차트를 개편한다.

Mnet은 “‘오늘의 노래’ 및 ‘오늘의 노래 주간 차트’ 코너를 신설하며 오는 26일부터 차트 합산 기준을 바꾼다”고 25일 밝혔다.

차트는 글로벌 팬 투표 점수와 소셜 미디어 점수를 상향 조정하는 방향으로 개편된다.

 

또한 글로벌 MC 크루가 구성되어 ‘엠카운트다운’의 진행을 맡는다. 이 크루에는 K팝을 이끌어가는 대세 아이돌 멤버들이 다수 포함될 전망이다. 외국어에 능통한 글로벌 MC 크루는 다양한 언어로 ‘엠카운트다운’의 차트 소개나 특별 코너를 담당해 해외 K팝 팬들과 활발히 소통한다. 매주 색다른 조합이다.

최근 디지털 음원, 노래방, 소셜미디어로 음악을 소비하는 패턴에 맞춰 Mnet의 디지털 채널 M2는 새로운 주간 음악 차트를 ‘M2 오늘의 노래’ 페이지에서 공개한다. ‘오늘의 노래 주간 차트’에서는 타사의 음악 방송 차트와는 다르게 소셜미디어 상의 화제성 등을 고려해 국내 음악 팬들이 가장 사랑하는 음악을 뽑는다. 특히 페이스북 페이지 내 조회수와 노래방 차트 등을 반영해 실제로 국내 소비자들이 보고 듣고 부르는 음악 순위를 가려낸다.

이렇게 발표된 ‘오늘의 노래 주간 차트’에서 1등을 차지한 노래는 특별한 코너를 통해 ‘엠카운트다운’에서 만나볼 수 있다. ‘엠카운트다운’은 ‘오늘의 노래 주간 차트’와 같은 새로운 시도를 통해 기존의 ‘엠카운트다운’ 차트에서 조명받지 못했던 곡과 가수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엠카운트다운’ 제작진은 “전 세계 음악 팬들의 다양한 취향을 다각도로 고려한 차트 개편과 ‘오늘의 노래 주간 차트’의 도입으로 K팝 시장에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길 바란다”며 “진정한 ‘World No.1 K-POP 차트쇼’로 거듭나기 위해 새로운 시도들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모습의 ‘엠카운트다운’은 26일 오후 6시 Mnet에서 생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