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기적’ 김현주, 가슴을 울리는 따뜻한 감성 연기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배우 김현주/사진제공=KBS2 '우리가 만난 기적'

배우 김현주/사진제공=KBS2 ‘우리가 만난 기적’

배우 김현주가 감성적인 연기로 극의 감동을 더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에서 선혜진(김현주)는 사고 이후 달라진 남편의 모습에 경계를 허물고 천천히 마음을 열었다.

이날 선혜진은 남편 송현철(김명민)과 함께 추억의 장소들을 찾았다. 두 사람이 연애 시절 갔던 장소들을 다시 가봄으로서 송현철의 기억을 찾기 위한 선혜진의 배려였다. 이들은 서로가 전화번호를 주고 받았던 레코드점과 레스토랑 등을 돌아다녔다. 송현철의 기억이 점차 되살아나자 선혜진은 기뻐하며 그 때의 설렘을 느꼈다.

또 “당신 그때도 나 말고 다른 여자 있었어요?”라고 귀여운 질투심을 드러냈다. 그의 모습은 이혼을 결심한 여자라고 볼 수 없었다.

그런가하면 커리어 우먼으로 주체적인 자아를 확립해나가는 그의 성장도 눈길을 끌었다. 더불어 고국이지만 한국이 낯선 금성무(죠셉 리)에게 전통 시장을 안내하는 등 그를 도우려는 선혜진의 마음이 감동을 더했다.

이처럼 김현주는 극이 진행됨에 따라 변화하는 캐릭터의 감정선을 다채롭게 표현했다. 가슴을 움직이는 그의 감성 연기는 앞으로 더욱 기대를 모은다.

‘우리가 만난 기적’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