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웃음 하나는 기억할 수 있길”…’유혹자’ 우도환, 마음 울린 내레이션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MBC '위대한 유혹자' 방송 캡처

사진=MBC ‘위대한 유혹자’ 방송 캡처

MBC ‘위대한 유혹자’에서 이별을 겪고 있는 우도환의 내레이션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24일 방송된 28회에서는 권시현(우도환)은 은태희(박수영)와 마지막 추억을 만들었다.

이날 시현은 꽃다발과 화관을 준비해 태희에게 선물했다. 원 테이블 레스토랑을 예약하고 “레스토랑을 통째로 빌렸다”고 능청스럽게 농담했다. 여느때처럼 태희를 웃게 만들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이 장면에서 갑자기 시현의 내레이션이 흘러나와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별 후 변하게 될 자신의 삶을 언급하며 “그때가 오더라도 네 웃음 하나는 기억할 수 있길, 매일매일 기도해”라는 시현의 묵직한 목소리가 담담히 깔렸다. 상황과 대비되는 내레이션이 극의 슬픔을 더 했다.

극중 우도환의 내레이션은 태희에게 가벼운 감정으로 접근했던 시현이 어느새 진심으로 다가가게 되면서 시작됐다. 누구에게도 보일 수 없는 시현의 진솔한 마음이 내레이션으로 표현되며 몰입도를 더하고 있다.

‘위대한 유혹자’는 종영까지 4회를 남겨두고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